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언론 속 프린지

[시사주간] 독립예술축제 '서울 프린지 페스티벌 2015'

seoulfringe2015-08-03723


[시사주간=황채원기자]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독립예술축제 '서울 프린지 페스티벌 2015'가 8월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 안팎에서 펼쳐진다. 

총 57개 팀 약 1000여 명의 예술가와 참여해 연극, 무용, 음악, 전시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인다.

1일 축제를 여는 오프닝 프로그램으로는 밴드 공연, 브라질 음악파티인 '삼바 뮤직 페스타', 경기장 곳곳이 예술 공간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볼 수 있는 오픈리허설 등이 진행된다. 밴드 '눈뜨고 코베인'의 깜짝 공연으로 축제 오프닝이 마무리된다. 

이날 경기장 북측광장에서는 '라가(Raga) 능계 - ALAP'가 펼쳐진다. 어쿠스틱 기타, 타악기와 어우러진, 이동형 즉흥 공연이다. 경기장을 태평소 소리로 가득 채운다. '노래하는 태평소'라는 주제로 '밀양'이라는 곡을 초연한다. 

거대한 공공시설인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예술 공간으로 변화시키는 메인 프로그램은 연극, 무용, 음악, 전통연희, 전시, 퍼포먼스 등 총 52개 팀이 준비한다. 

경기장 3층 계단을 활용하는 무용공연인 쇼발(SHOW發)무용단의 '내려다보다', 비디오 아티스트 박세진이 경기장 4층에서 3층으로 내려가는 계단의 좁고 어두운 공간에서 영상 전시를 선보이는 '존재론적 닮음; 미메시스', 마카오 극단인 '덕스 시어터'가 경기장 철문 안쪽 공간을 무대로 변화시키는 '더 엘리베이터 키(The Elevator Key)' 등이 눈에 띈다. 

5층 남자화장실에서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실험 집단 '과학자들'의 '파도, 그 일렁임의 아름다움', 경기장 관중석에 1대 다수방식의 '종이컵 전화기'를 설치하고 라디오 드라마를 진행하는 실험 집단 '공연예술 부족'의 '마이리틀라디오:마리오', 5층의 빈 매점을 극 공간으로 활용하는 드림워커의 '나는 혼자다'도 주목할 만하다. 

기획 프로그램으로는 경기장 공간탐구 레지던시인 '프린지 빌리지', 축제 포럼 '올모스트 프린지' 등이 마련된다. 8월21일 월드컵경기장 길 건너, 2017년 완공을 목표로 문화공간으로 재건축되는 산업시설 '석유비축기지'에서는 축제의 애프터파티인 '프린지 연장전'이 열린다. 

서울프린지네트워크와 서울프린지페스티벌 운영위원회가 주최하고 서울프린지네트워크가 주관한다. 서울시, 마포구, 서울문화재단, 서울시설공단, 상암포럼이 후원한다. 02-325-8150 

 

기사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