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언론 속 프린지

[아주경제] 서울시설공단, 월드컵경기장에서 서울프린지페스티벌2014 개최

seoulfringe2014-08-20590


아주경제 박성준 기자 = 서울월드컵경기장이 15일부터 보름 동안 누구나 다양한 문화·예술을 만날 수 있는 공간으로 시민에게 개방된다.

서울시설공단은 독립예술축제 '서울프린지페스티벌2014 절대반역’을 오는 15일부터 30일까지 서울월드컵경기장 안팎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17회를 맞는 이번 페스티벌은 '공간'이라는 주제로 기간 동안 100여 팀의 예술가들, 200여 명의 자원활동가, 100여 명의 스탭들이 참가해 서울월드컵경기장 곳곳에서 공연과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선수 대기실, 워밍업실, 스카이박스, 둘레길, 모서리계단 등 경기장 속 구석구석에 방치돼 있거나 활용되지 않는 실내외 공간들을 찾아내 특별한 ‘공간실험무대’를 선보이도록 기획했다. 예컨대 셰익스피어의 오델로를 스포츠극으로 각색한 ‘공이 오델로 part1’은 실제 선수들이 사용하는 선수대기실을 무대로 선택해 실험적 시도를 한다. 또 8월 30일 폐막일에 공연될 독일의 ‘아우슈비츠’는 경기장 3층 철문 안쪽에서 진행된다. 

23일 저녁 서울월드컵경기장 남측 브릿지 위에서 열리는 ‘철 지난 예술바캉스 밤샘프린지’도 작년에 이어 펼쳐진다. 작품에 대한 입장권은 서울 프린지페스티벌 홈페이지(www.seoulfringefestival.net)에서 구입 가능하다. 서울시설공단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지속적으로 기획할 계획이다.

* 정정합니다. 서울프린지페스티벌은 15일부터 28일까지는 홍대 앞 창작공간에서, 29일부터 30일까지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립니다.
* 정정합니다. 해당 작품명은 '공이오델로'가 아닌 '공이오데로 part.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