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언론 속 프린지

[연합뉴스] '독립예술의 정수' 서울프린지페스티벌 내일 개막

seoulfringe2014-08-20499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시설공단은 오는 15일부터 30일까지 서울월드컵경기장 안팎에서 독립예술축제인 '서울프린지페스티벌2014-절대반역'을 연다고 14일 소개했다. 축제에는 100여 개 팀의 예술가, 200여 명의 자원활동가, 100여 명의 스태프가 참가해 다양한 종류의 공연과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선수 대기실, 워밍업실, 스카이박스, 둘레길, 모서리계단 등 경기장 곳곳의 공간이 실험무대로 변신한다.

셰익스피어의 오델로를 스포츠극으로 각색한 '공이 오델로'는 선수 대기실을 무대로 하며, 30일 폐막일에 공연될 독일의 '아우슈비츠'는 경기장 3층 철문 안쪽에서 볼 수 있다.23일 경기장 남쪽 브릿지 위에서는 '철 지난 예술바캉스 밤샘프린지' 행사가 열린다. 이 행사에서는 음악, 낭독극,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생소한 퍼포먼스를 감상하고 예술가가 진행하는 창작 워크숍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29일부터 이틀간 북측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광장예술제에서도 거리극과 야외 퍼포먼스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eoulfringefestival.net)에서 확인하면 된다.

lisa@yna.co.kr

* 정정합니다. 서울프린지페스티벌은 15일부터 28일까지는 홍대 앞 창작공간에서, 29일부터 30일까지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립니다.
* 정정합니다. 해당 작품명은 '공이오델로'가 아닌 '공이오데로 part.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