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또는 문자 예매 및 이동지원 등 접근성 관련 문의는 티켓매니저 전화번호 070-7092-8171 로 연락주시면 안내해드리겠습니다. 창닫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사무국 소개
프린지는 다양성을 가진 예술생태계를 함께 만듭니다.
스무 해가 넘도록 예술가와 관객, 기획자들이 함께 만들고 있는 서울프린지페스티벌을 넘어서 예술가들이 보다 안정적으로 창작할 수 있는 환경, 관객들이 보다 예술을 일상에서 접하도록 할 수 있는 사회, 기획자들이 지치지 않고 예술과 관객을 이어줄 수 있도록 함께 성장하는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상상하고, 고민하며, 시도합니다.

또한 매년 프린지에 참여하는 모든 축제 공동체의 구성원들이 더 포용적이고 다양성 있는 축제를 함께 만들 수 있도록 돕고, 지지합니다. 우리는 매년 끊임없이 서울프린지페스티벌의 방향성과 방식을 고민하고, 경계를 넓혀갑니다.

예술가들이 시대와 대화하며 만들어가는 동시대적 작품들의 경향성을 탐구하고 그 의미에 대해 이야기 나눕니다. 또한 프린지가 독립예술가들의 발표의 장으로서 가진 가치와 우리가 축제를 만드는 태도에 대해 알립니다.
STAFF
더치
홍보팀
사라지기 때문에 아름다운 것들을 사랑합니다. 축제도 그렇고요. 영원한 것은 없다고 모두 말하지만 우주 어딘가의 영원을 기다리며!
류브이
기획팀
흘러 가는 사람 혹은 방랑자. 녹슨 마음에 눈길이 가고, 함께 있을 때 세상이 우스워지길 바래요. 우습고 즐겁게, 살아봐요!
사과
사이트매니저
세상만물을 사랑하려 애써요. 그러면 원없이 반짝이는 순간이 찾아온다고 믿습니다. 그 순간을 꼭 함께 하고 싶어요!
샬뮈
프린지소사이어티
세상에 모르는게 아직도 너무 많지만, 계속 넘어지고 다시 일어서면서 알아가보려고 합니다. 보이지 않지만 제 역할을 해내는 작고 숨겨진 것들을 사랑합니다.
새우
티켓매니저
예술을 향한 열정으로 빛나는 눈빛들을 사랑합니다. 아직 겪어보지 못한 것이 가득하지만, 새로운 사람들과 일을 만나는 건 기분좋은 떨림을 가져다주는 것 같아요!
엠케이
살롱, 무대감독
축제를 비롯해 기획 창작 어쩌구 등등을 합니다. 독립예술웹진 인디언밥, 민수민정, 김선율 같은 소속과 친구들을 자랑스러워합니다. 작고 여린 것에서 아름다움을 찾고 싶어요.
제티
기획팀
Affection, Music, Festival. Nothing important. Just 3.
치즈
홍보팀
재미있는 것들과 마음을 움직이는 말을 좋아하고, 이를 곱씹으며 금세 사랑하곤 합니다. 축제는 처음이지만 프린지가 너무 재미있어요.
사무국 총괄
삶의 축소판인 축제에서 운이 좋게도 좋은 사람들과 축제를 만들며 다양한 삶의 모습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즐겁고 건강하고 보람차게 오래오래 축제하고 싶어요.
힐러
운영팀
극장 안과 밖을 열심히 드나들며 누군가의 상상을, 기획을, 꿈들을 실현시키는 일을 하고있습니다. 거리예술축제와 다양한 공연예술축제 현장에 자주 출몰하고 있으며, 더 많은 꿈들을 함께 실현해 나갈 수 있는 사람이 되고싶습니다!